News & Notice

[언론보도] '주세법 개정 4년' 국내 수제맥주 시장 매년 40% 급성장

국내 수제맥주 시장은 2014년 주세법 개정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 수제법 개정으로 소규모 양조장의 외부 유통이 허용되면서 보다 손쉽게 수제맥주를 즐길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되었다. 최근에는 수제맥주 전문 프랜차이즈와 대형마트, 편의점까지 유통이 확대되며, 전국 수제맥주 대중화 시대가 열렸다.


(중   략)


수제맥주 대중화와 함께 양조장이 크게 늘어날 수 있었던 이유로는 안정적으로 수제맥주를 유통할 수 있는 수제맥주 프랜차이즈의 영향이 크다.

수제맥주 프랜차이즈는 수제맥주 전국 유통망을 구축하고 합리적인 가격 정책을 고수함으로써 수제맥주 양조장과 상생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또한 지역 양조장과 함께 공동 개발한 수제맥주를 선보이며 다양한 맥주 맛을 즐기는 소비자를 사로잡았다.

수제맥주 프랜차이즈 생활맥주는 2014년 설립 후 만 4년만에 전국 160여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브랜드 매출은 약 300억원을 돌파하며, 매년 100% 이상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2018년 6월 기준 전국 수제맥주 프랜차이즈 매장 수는 약 500여개로 추산된다.

수제맥주의 성장 요인으로는 다양한 맛 외에도 지역 특색을 살린 수제맥주의 등장을 꼽을 수 있다. 생활맥주와 크래프트브로스가 공동 개발한 ‘강남페일에일’은 ‘강남역’ 특유의 심볼을 활용하여 고객의 높은 호응을 이끌었다. 이후 강서, 부산, 제주 등 지역명을 활용한 수제맥주가 지속 등장하며 지역 주민은 물론 관광객에게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중   략)


생활맥주에서 이달 출시한 ‘부산밀맥’은 출시 직후 부산에서 가장 높은 판매율(17.9%)을 기록했다. 반면, ‘강남페일에일’은 서울에서 가장 높은 판매율(18.2%)을 보여 부산밀맥과 대조를 이뤘다.

이처럼 각 지역을 대표하는 수제맥주의 판매량이 증가함에 따라 당분간 지역명을 활용한 수제맥주는 꾸준히 늘어날 전망이다.


(중   략)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