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 Notice

[언론보도] ‘보이콧 재팬’ 확산, 국산 맥주 불티…수제 맥주 '인기몰이'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최근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전략물자 수출심사 우대국)에서 제외하는 2차 경제보복 조치를 취하자 국내 일본 불매운동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일본 브랜드 제품 불매에 그치는 것이 아닌 일본계 지분이 포함됐거나 일본산 원료가 사용되었는지를 소비자들이 꼼꼼하게 따져가며 불매운동을 확산하는 추세이다.

----------------------------------------------------------------중략------------------------------------------------------------------------

이처럼 일본 맥주 불매운동이 지속되면서 국내 맥주 브랜드가 반사이익을 얻고 있다. 일본 제품 불매를 넘어 국산 브랜드 이용으로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국산맥주’를 찾는 소비자들이 증가하고 있다. 편의점 CU에서는 7월 한 달간 일본 맥주 매출이 전원대비 51% 감소한 반면, 국산맥주는 7.2% 올랐다.


이 가운데 국내 수제맥주만을 판매해온 프랜차이즈 생활맥주 역시 인기몰이 중이다. 생활맥주는 2014년 창립부터 전국 각 지역의 양조장과 협업으로 특색 있는 맥주를 생산·판매해오고 있다. 일본 불매운동 확산 속에 국산 맥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7월 한 달간 수제맥주 판매 매출이 전월 대비 7% 상승했다.


생활맥주 관계자는 “최근 국산 수제맥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매장을 찾는 손님이 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국내의 실력있는 브루어리와 협업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국산 맥주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겠다”고 밝혔다.


[출처]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원문 보기(클릭)